토요일인 21일은 제 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비가 내린다.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5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토요일인 21일은 제 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비가 내린다.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5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 최성립 기자
  • 승인 2019.09.2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최성립
사진, 최성립

 

[뉴스트러스트=최성립기자] 토요일인 21일은 제 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비가 내린다.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500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이날(21) 북상하는 태풍 타파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온다고 20일 예보했습니다.

예상강수량은 제주도 150~400(많은 곳 제주도 산지 500이상) 강원 영동, 경상도, 전남, 울릉도독도 100~200(많은 곳 300이상)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북, 충남 남부, 전북 30~80(많은 곳 강원 영서 남부, 충북, 전북 120이상) 서울,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 10~40㎜입니.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와 동해안,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와 300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저지대 침수와 하수범람 등 피해가 우려되니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1, 낮 최고기온은 19~26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습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인천 19춘천 16철원 11강릉 17대전 18대구 18부산 19전주 16광주 18제주 20,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인천 25춘천 25강릉 23대전 23대구 20부산 21전주 22광주 23제주 23도로 예상됩니다.

대기질은 청정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일부지역은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으로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남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1.0~4.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6.0m로 높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21일부터 2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15~25m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제주도 동부 앞바다에는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어 물결이 2~4m로 매우 높고, 태풍이 북상하면서 그 밖의 해상에서도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진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