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인 9일은 전국 아침기온이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여 쌀쌀합니다
한글날인 9일은 전국 아침기온이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여 쌀쌀합니다
  • 최성립 기자
  • 승인 2019.10.08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최성립 (양화대교)
사진, 최성립 (양화대교)

[뉴스트러스트=최성립기자] 2019년 한글창제 573주년 한글날인 9일은 전국 아침기온이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여 쌀쌀합니다. 일부지역은 영하의 기온분포를 나타내면서 서리와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날(9일) 전국이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고 8일 예보했습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3~14도, 낮 최고기온은 19~23도로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6도 이상 낮고 낮 기온은 평년보다 1~2도 낮다. 특히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5도 이상 낮아져 대부분의 내륙이 10도 이하를 나타내고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경북 내륙은 0도 내외,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산지는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겠습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11도 △춘천 4도 △강릉 8도 △대전 7도 △대구 7도 △부산 12도 △전주 7도 △광주 9도 △제주 14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9도 △춘천 20도 △강릉 23도 △대전 20도 △대구 22도 △부산 23도 △전주 21도 △광주 22도 △제주 21도로 예상됩니다.

이날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고, 특히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강원 산지, 경북 북동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어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 합니다.

대기질은 청정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대기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2.5m로 일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