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테이트모던에 걸린 피카소 그림, 20대 관람객이 훼손… '300억원대'
영국 테이트모던에 걸린 피카소 그림, 20대 관람객이 훼손… '300억원대'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01.0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트러스트=한정희기자] 영국 런던 테이트 모던 갤러리에 전시된 피카소 그림이 훼손됐다.

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북서 런던 출신의 샤킬 라이언 매시(20)라는 남성이 지난달 28일 테이트 모던의 작품을 훼손한 혐의로 런던 경찰에 체포됐다.

훼손된 작품은 피카소의 '여인의 흉상'(Bust of a Woman)이다. 이 작품은 나치 점령 막바지였던 1944년 5월 파리에서 그려졌으며 피카소의 연인 도라 마르(Dora Maar)가 모자와 녹색옷을 입고 철제 의자에 앉은 모습을 그린 반추상화다.

이 작품의 가치는 2천만 파운드(약 300억원)로 추정되며. 테이트 모던 측은 작품의 상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경찰에 체포된 매시는 보석이 불허됐으며, 오는 30일 런던 형사법원에서 열리는 사전심리 때까지 구금될 예정이다. 그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